전 열사에 최고훈장… 文 “노동존중 사회 의지 표현” “노동자는 분노" 국민의소리TV 임채완기자

2020-11-13 


전 열사에 최고훈장… 文 “노동존중 사회 의지 표현” “노동자는 분노" 국민의소리TV 임채완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노동존중사회까지는 아직도 갈 길이 멀고, 발걸음은 더디지만, 우리의 의지는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서식은 전태일 열사 50주기 추도식을 맞아 노동인권 개선 활동을 통해 국가사회 발전에 이바지한 고인의 공로를 되새기고, 정부의 노동존중사회 실현 의지를 표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추서한 국민훈장 무궁화장은 국민훈장(5등급) 중 1등급에 해당하며, 노동계 인사로는 최초다. 청와대에서 진행된 추서식에는 전태일 열사의 동생 전순옥 전 의원과 태삼, 태리씨가 참석해 훈장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오늘 드린 훈장은 ‘노동존중 사회’로 가겠다는 정부 의지의 상징적 표현”이라며 “50년이 지난 늦은 추서이긴 하지만 우리 정부에서 열사와 이소선 어머니께 훈장을 드릴 수 있어 보람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6·10 기념식 당시 아들을 잃고 평생 노동운동에 앞장섰던 모친 고 이소선 여사에게 모란장을 추서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열사가 분신한 1970년 당시 고3이었다”며 “노동운동과 노동자들의 어려운 처지에 대해 처음으로 눈을 뜨고 인식하는 계기가 됐고, 나중에 노동변호사가 됐다”고 말했다.

 이 이사장은 “촛불 정부가 노동중심 사회를 위해 앞장서주셔서 고맙다”며 “‘내 죽음을 헛되이 하지 말라’고 한 전태일은 지금 뭐라고 얘기할지 궁금하다”고 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전태일 열사는 ‘아직 멀었다’고 하시겠지요”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열사의 분신으로 수없이 많은 전태일이 살아났다”며 “노동존중 사회에 반드시 도달할 것이라는 의지를 갖고, 수많은 전태일과 함께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이후 문 대통령은 전태일재단 제공으로 청와대 로비에 전시된 초판본 ‘전태일 평전’과 ‘태일피복 사업계획서’ 사본 등을 열람했다.

 ‘전태일 평전’은 고 조영래 변호사가 쓴 열사에 대한 최초의 평전이고, ‘태일피복 사업계획서’는 열사가 근로기준법을 준수하는 모범 업체를 꿈꾸며 1969년 겨울부터 70년 봄까지 기록한 글이다.

 하지만 훈장 수여와 관련, 노동·시민사회단체들은 열악한 노동 현실을 방기한 `위선'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노총 등이 참여하는 연대체 `비정규직 이제그만 1100만 비정규직 공동투쟁'은 이날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훈장 수여는 현 정부의 `노동 지옥정책'을 은폐하려는 목적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최저임금 1만원, 특수고용노동자 고용보험 적용, 비정규직 사용 사유 제한, 손배가압류 남용 제한, 유해·위험작업 사내 하도급 전면 금지 등 대통령이 약속한 노동존중 공약 50개 중 무엇 하나 지켜진 게 없다"고 지적했다.

 또 "열사가 분신한 지 50년이 지난 현재 한국은 세계 경제 10위를 바라보지만, 노동자의 삶은 나아지지 않았다"며 "한해 2천400명이 죽는 나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산재사망률 1위를 21년이나 유지한 노동자 죽음의 나라"라고 주장했다.
수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