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공무원 최근1년간 무려108명 증가 경주시청 주낙영시장 경북신문TV 박준현대표 김장현기자 이상문편집국장 한국신문방송인클럽경북지회

2019-10-31 



경주시 공무원 최근 1년 간 무려 108명 증가 주낙영 경주시장의 민선 7기 출범 이후 1년 3개월 동안 경주시 공무원 수가 무려 108명이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같은 기간 포항시는 31명, 구미시는 30명 증가하는 데 그쳤고, 경북 23개 시·군의 행정을 주관하는 경북도도 77명 늘어나는 데 그쳐, 경주시의 공무원 수 증가 폭이 타 기초·광역 지자체를 통틀어 지나칠 정도로 높다는 지적이다. 29일 경주시에 따르면 2019년 10월 기준 경주시 공무원 총원은 1679명으로 민선 7기가 출범한 지난해 7월 기준 총원 1571명과 비교해 무려 108명이 증가했다. 이에 반해 포항시는 2019년 10월 기준 총원 2154명으로 지난해 7월 기준 총원 2123명과 비교해 31명 증가했고, 구미시는 2019년 10월 기준 총원 1697명으로 지난해 7월 기준 총원 1667명과 비교해 30명만 증가하는 데 그쳤다. 반면 포항시는 인구 50만 7800여 명, 구미시는 인구 42만 300여 명으로, 경주시의 인구 25만 5400여 명보다 최소 17만여 명에서 최대 25만여 명 이상 인구가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 경북 23개 시·군의 행정을 주관하는 경북도도 2019년 10월 기준 총원 2362명(소방공무원 제외)으로 지난해 7월 기준 총원 2285명과 비교해 77명만 늘어나는 데 그쳤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경주시가 인구·면적·예산·행정수요 등을 제대로 반영하지 않은 채, 지나치게 몸집만 키운 게 아니냐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 무엇보다 경주시의 공무원 정원 108명 증가에 따른 인건비는 2019년 지방공무원 보수표 적용과 행정안전부 기준인건비 산정 보수인상률 연평균 3%를 기준으로 향후 5년간 최소 100억 원이 넘는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이 같은 우려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이에 대해 경주시 관계자는 “노인증가에 따른 복지 수요, 감염병 대응 수요 등 새로운 행정수요가 증가하는 추세에서 인구 등 하나의 행정지표만을 기준으로 적정인력을 산정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면서 “정부 방침에 의해 강화된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찾아가는 보건ㆍ복지 서비스 확대와 다양한 공공서비스를 시민 관점에서 제공하기 위한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구축은 물론 지역 현안사업 추진을 위한 불가피한 조치였다”고 해명했다.
수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