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관광 실무회담 거절 북한 김정은위원장 통일부 문서교환방식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김연철장관 국민의소리TV 피폴TV 한국신문방송인클럽

2019-10-31 




금강산관광 문제 해결을 위한 당국 간 실무회담을 하자는 우리 측 제의에, 북측이 문서를 주고 받는 형식으로 대신하자는 입장을 전달해왔다. 29일 통일부에 따르면 북측은 시설철거계획과 일정 관련 우리측이 제의한 별도의 실무회담을 가질 필요 없이 문서교환방식으로 합의할 것을 주장하는 통지문을 이날 오전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통일부와 현대아산 앞으로 보내왔다. 통일부는 전일 "금강산 관광 문제와 관련 우리 기업의 재산권에 대한 일방적인 조치는 국민 정서에 배치되고 남북관계를 훼손할 수 있다"면서 편리한 시기에 금강산에서 실무회담 개최하자고 제의한 바 있다. 하지만 북측이 하루만에 문서교환방식으로 합의하자는 통지문을 보내며 대면접촉을 통한 해법찾기는 불투명해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당국간 만남이 필요하다는 원칙적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며 "문서교환은 기본적으로 인원이나 일정 등 실무적 문제에 대해 필요한 경우 할 수 있지만 이런 것은 금강산관광 관련 문제로 보고 상호 합의로 결정해야 한다는 원칙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은 지난주에는 "남측이 철거해 가지 않으면 부득불 우리가 철거할 수밖에 없다"고 하더니, 철거 계획을 '조속히' 달라고 했다.
수정